은벼리파파의 얼렁뚱땅 육아일기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알갱이가 톡톡 터지는 옥수수김치볶음밥~!

 

날씨가 선선해지니 자연스레 따뜻한 음식을 찾게 되는것 같습니다.^^

마땅한 반찬이 없을때 볶음밥은 진리인것 같아요.

게다가 날씨가지 선선하니 호호~ 불어가며 먹는 재미도 솔솔합니다.

 

아침에는 무조건 누룽지를 먹는 은벼리네~

그렇다보니 찬밥이 항상 남아 있습니다.

냉장고는 텅텅~ 마땅한 반찬이 없어 김치볶음밥을 만들어 먹었어요.

김치볶음밥에 제철 옥수수를 넣었더니

입안에서 톡톡 터지는 재미로 맛이 배가 되는것 같았습니다.ㅋ

 

재료 :  찬밥, 묵은김치, 옥수수알갱이, 올리브유, 설탕조금, 소금, 참기름, 참깨

 

 

김치도 꺼내어 놓은게 어중간하게 남아 있더라구요.

김치는 가위로 마구마구 잘라줬습니다.

찬밥은 전자렌지로 데워주구요.

옥수수는 제철 옥수수로 냉동실에 있던 있던것을 사용했어요.

 

 

옥수수는 포크를 이용하면 알갱이를 쉽게 떼어낼 수 있어요.^^

옥수수 하나를 통째로 준비했어요.ㅋ

 

재료가 준비되면 후라이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김치를 먼저 볶아 줍니다.

 

 

김치를 볶다가 매콤한 냄새가 올라오면 설탕을 조금 넣어 다시 볶아 주세요.^^

묵은지의 신맛을 완화시켜 주고 감칠맛을 더해줍니다.

 

 

김치가 어느정도 볶아 졌을때, 미리 준비해 놓은 옥수수 알갱이를 넣어주세요.

 

 

김치와 옥수수가 어우러져 고운 빛깔을 낼때~ 찬밥을 넣어서 볶아줍니다.ㅋ

 

 

고슬고슬한 밥이면 좋았을텐데...

은벼리네는 압력밥솥으로 조금 질게 밥을 짓는 편이라...

볶음밥을 할때면 밥알이 똘똘 뭉쳐있어 조금 힘들긴 합니다.ㅋㅋㅋ

그래도 최대한 밥알이 뭉개지지 않도록 살살 굴려가며 잘 볶아줍니다.

 

 

마지막에 불을 끄고, 소금으로 간을 하고 참기름을 두르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그릇에 예쁘게 담아내면 완성입니다.

 

참깨와 김가루를 곁들이면 보기에도 좋은것 같아요.

김치볶음밥에 빠질 수 없는 계란후라이~

계란후라이 대신에 분홍소세지를 계란물입혀 구워 곁들여 줬어요.

 

 

계란에 파슬리가루를 조금 넣어 계란물을 만들었습니다.

적당한 두께로 썰어 준비한 분홍소세지에 계란물을 입혀 노릇노릇 구워서 볶음밥에 곁들였습니다.^^

 

 

옥수수 알갱이가 많이 들어갈수록 더 맛이 있는것 같아요.

입안에서 톡톡터지는 재미가 맛을 더해주는것 같습니다.

붉은색만 보면 매울것 같아서 조금 꺼리는 아이들도 옥수수때문인지 맵다를 연발하면서도 잘 먹는군요.^^

 

소세지구이를 곁들여서 반찬이 따로 필요없어요.

한그릇 식사로 좋은것 같습니다.ㅋ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김치볶음밥~

제철 옥수수 알갱이가 더해져 맛이 배가 되는것 같아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omment +2

  • 다행입니다. 방금 밥먹었는데, 밥 먹기 전에 봤으면 사망사건 벌어질 뻔했습니다.
    배고파 죽는다는...
    담에 한 번 따라해 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