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일기/초보아빠 : 놀이'에 해당되는 글 86건

  1. 2010.11.27 35개월 딸아이의 자기이름쓰기 (6)

우리 딸아이는 오늘로 정확히 35개월 6일이 됩니다.
그냥 행동하나하나 말하는것 하나하나를 들으면서 많이 컸구나~라고만 생각하고 있었는데...
자기이름을 직접 쓰는걸 보고는 엄마, 아빠는 폭풍감동을 할수 밖에 없었지요~
아이 엄마는 쿠겔놀이학교 4세반(에아데반) 선생님으로부터 말로만 들었지 직접 눈으로 확인하는건 처음이라고 신기해하며 감동하더라구요.
저역시 폭풍감동을 해버렸습니다.
그러고 보니 사인펜이 핑크색이네요. 딸아이는 핑크색을 무진장 좋아라 하는 핑크공주입니다.ㅋㅋㅋ

아이는 자기이름을 연거푸 5번을 쓰고서는 엄마이름을 쓴다며 열중하다 그만 잘못쓰고 말았나봐요.
지우개로 지워야 한다며 한참을 엄마랑 실갱이를 하더라구요.
엄마는 사인펜은 지우개로 지울수 없다 그라고, 아이는 잘못썼으니 지워야 한다 그러고....^^
"김"을 쓴다는게 ㅁ을 먼저 써버려서 지워야 한다고 엄마랑 실갱이중인 모습입니다.

결국은 엄마와의 실갱이 끝에 엄마, 아빠가 쓰는 연필통에서 무언가를 찾기 시작합니다. 엄마가 권해주는 연필이 성에 안찼는지...결국엔 사인펜을 골라 그림을 그리더라구요.

그림을 그릴땐 무조건 곰돌이 입니다. 곰돌이를 너무 좋아해요~
"은별이는 누구 딸이야?"
"음~ 곰돌이 엄마"
절때 누구 딸이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곰돌이 엄마라고 대답하지요.
엄마는 곰돌이 엄마의 엄마니까...곰돌이 할머니가 되는거고, 아빠는 곰돌이 아빠가 됩니다.^^;
하루하루가 다르게 성장해가는 우리딸~
초보아빠는 행복에 겨워 잠못이룹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은벼리파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이 커가는게 눈에 보이니까 많이 흐뭇하시겠어요. 저희 아이는 기억니은 에이비씨는 쓸줄 아는데 단어는 아직 못써요. 하지만 휴대폰이나 키보드로는 자기 이름정도는 쓴답니다.

    2010.11.27 2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디디마님 반가워요. 요즘은 하루하루 다르게 커가는게 느껴지니까 흐믓하고 놀랍고 그래요~^^

      2010.11.28 11:41 신고 [ ADDR : EDIT/ DEL ]
  2. 35개월에 벌써 한글을 터득하다니! 전 초등학교 들어가서야 알았는데..대단해요~
    곰돌이들 표정이 살아있네요.
    정말 착하고 예쁘게 생긴 따님이네요.

    2010.11.28 09: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조똘보님 반갑습니다.
      빠른건지 어떤건지는 저도 잘~^^;;;;
      곰돌이를 너무 좋아한답니다.

      2010.11.28 11:43 신고 [ ADDR : EDIT/ DEL ]
  3. 조범

    진짜 빠르네요~~
    제 아들녀석도 32개월인데 아직 관심도 없는데.....
    부럽고 놀랍습니다~

    2010.12.18 10: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이름쓰는거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아이들은 엄마, 아빠 몰래 숙쑥 자라는거 같아요~^^;

      2010.12.19 21:57 신고 [ ADDR : EDIT/ DEL ]


티스토리 툴바